default_setNet1_2

서울시 광화문 정책, 주민들 의견 조율은 '상실'

기사승인 2018.07.26  16:51:23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 광화문시민위원회 시민참여 토론회 개최
지역주민들 일방적인 정책추진 및 참여 배제에 항의도

(엔지니어링데일리) 이명주 기자 = 서울특별시와 문화재청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에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서울시는 지난 2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광화문광장 조성 시민토론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향후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안을 발표하는 동시에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당위성을 얻기 위한 일환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는 서울연구원 임희지, 이신해 선임연구원이 각각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과 교통정책 방향과 교통대책 등에 대한 내용을 설명했다.

그 중 교통정책 방향과 대책을 살펴보면, 현재 왕복 10차선으로 운용 중인 세종대로를 왕복 6차선으로 줄이는 동시에 현재 사용 중인 서측 차로는 폐쇄된다. 반면, 동측 차선만을 허용해 광장의 크기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광장 확대에 따라 차량 통행은 새문안로 및 율곡로, 사직로 등으로 우회시키는 동시에 승용차량 진입량을 줄여 보행권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한다는 복안이다.

이신해 선임연구원은 "광화문광장 조성에 따라 교통 여건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우회로 확보와 교통량 진입을 줄이는 정책을 펼쳐 교통 혼잡을 최소화 하도록 할 것이다"며 "아울러 보행권 강화를 위해 시내에서는 대중교통을  제외한 차량 진입을 최대한 줄이도록 정책 방향이 흐를 것이다. 이에 서울시가 운영하는 자전거 대여 서비스인 따릉이 및 공용 교통시설 등 대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광화문 인근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서울시의 정책 추진이 현실을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며 반발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아울러 시민위원회 및 전문가 집단에 지역민과 실무전문가들이 배제되면서 선정기준에 대한 불만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 이날 진행 예정된 토론회는 지역 주민들이 이와 같은 항의를 표출하면서 시민위원회 위원들의 토론이 사실상 파행을 겪기도 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종로구 주민은 "서울시는 시민들을 위하겠다고 광화문광장 계획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지역 주민들의 의견은 사실상 배제되어 있다"며 "상징성을 제외하고 활용도가 높지 않은 광장을 정치적인 견해로 확장한다는 것은 지역 주민은 물론 시민들의 불편만 초래할 것이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은 "서울시가 내놓은 교통 대책을 보면 근본적인 대책이라기보다 임시변통에 가까운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며 "정책에 유리한 조건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놓고 향후 결과가 무조건 낙관적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결국 서울 중심부를 교통지옥으로 만들겠다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 서울특별시가 발족한 시민위원회 패널

이명주 기자 lmj@engdaily.com

<저작권자 © 엔지니어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