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엔지니어 없고, 시민단체만 있는 광화문시민위원회

기사승인 2018.09.14  10:46:53

공유
default_news_ad1

- 지구단위 규모에 건축 관련 인사 대다수 포진
도시엔지니어들은 전문가 아닌 하청 용역집단 취급

article_right_top

(엔지니어링데일리) 이명주 기자 = 광화문광장시민위원회가 출범한지 두 달여가 지났지만 전문성 부족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시민위원회 전문가 집단에서 도시계획분야 엔지니어 및 관련업체의 참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7월 21일 출범한 광화문시민위원회는 전문가 50인, 시민참여단 100인으로 구성된 조직으로 도시계획과 유관된 도시공간분과의 경우 위원 13명이 포진됐다.

문제는 도시공간 분야 13명 중 대부분이 기존 광화문포럼 구성원들로 꾸려져 있는 동시에 대다수가 건축 관련 전문가가 위원으로 올라 있다는 점이다.

본지가 광화문시민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된 명단을 살펴본 결과 약 70%가 대학교수로 구성됐으며, 대부분이 건축 관련 학계 인사가 주를 이루고 있었다. 특히, 도시계획 관련 종사자는 1명에 그치고 있어 기본계획에 사실상 도시공학적인 요소가 반영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광화문광장개발 사업이 시민들의 편의성 또는 효율성 보다는 단순히 미적, 정치적가치만 포함된 사업에 머무를 수 있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광화문광장 개발사업은 세종로 및 신문로는 물론 효자동 및 안국동, 삼청동 등이 포함된 종로구 일대로 영향력이 미칠 수 있어 사실상 지역개발 수준의 도시계획 접근법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아울러 서울시가 구상 중인 광화문 지하공간개발과 사업이 맞물릴 경우 부분적 건축 문제를 넘어 도시계획적 필요성은 더 높아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지난 7월 25일 열렸던 시민토론회에서는 광장에 대한 기본 정의를 두고 시민위원 간 촛불정신승계 또는 중앙녹지공원에 대해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편의성이 반영되지 못한 기본계획에 대해 지역주민들이 반발하며 토론회가 파행을 겪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광화문광장 개발사업은 사업규모 및 주변지역에 미칠 파장 등을 고려할 때 큰 틀에서 봐야할 것이다"며 "하지만 현재 서울시는 단순 광장조성이라는 프레임에 매몰되면서 외적 조성에만 치중하고 있고 기본계획을 수립할 전문가들 역시 같은 방향만 바라보는 인원들로만 구성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일부에서는 전문가 위원회 구성을 재조정 후 광화문광장 개발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안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업계 엔지니어는 "현재 광화문광장 조성 안을 보면 시민을 위한 것인지 시장의 치적을 위한 것인지 목적을 알 수가 없다"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코드가 맞는 인원 외에도 실제 현장을 반영할 수 있는 인원들이 참여해 제 목소리를 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명주 기자 lmj@engdaily.com

<저작권자 © 엔지니어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