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로 이직하는 엔지니어, 교통분야 구멍 '숭숭'

기사승인 2018.08.08  10:50:03

공유
default_news_ad1

- 2016년 이후 경찰청 교통 및 도시공학 경력 순경급 특채 급증
가뜩이나 실무인원 유입 줄고 있는 업계에 직격탄

(엔지니어링데일리) 이명주 기자= 경찰 임용시험기간이 다가오면서 교통계획엔지니어링 업계의 한숨이 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시행 중인 경찰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제도로 경찰청이 교통계획 분야 엔지니어들을 손쉽게 데려가는 지렛대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제도는 2015년 시작된 이후, 현장 실무 전문가를 채용해 전문 업무를 양성·수행하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그 중 교통공학분야 모집인원의 경우 지속적으로 모집인원을 늘이고 있다.

1회 경력직경쟁 채용이 이루어진 2015년에는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에 배정된 경력직 1명이 채용됐으나 2016년에는 30명, 2017년과 올해는 모두 40명이 채용을 앞두고 있다.

문제는 경찰청 경력직 채용 확대로 교통계획 분야 젊은 엔지니어들의 응시가 늘면서 업계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A 업체 관계자는 "최근 대리급 직원 2명이 경찰 경력직에 응시한다는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다"며 "특히, 중소업체 젊은 엔지니어들이 시험을 위해 사표를 퇴사까지 불사하는 경우가 종종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경찰청은 교통기술사 및 도시계획기술사 5점, 교통기사-도시계획기사-교통사고분석사-도로교통사고감정사 4점, 교통산업기사 2점의 가점을 두고 있다. 그러나 모집분야가 하위 직급인 순경에 한정되고 대부분이 교통 계획과 같은 전문 업무 보다는 일반 교통관련 직무에 배속됨에 따라 사실상 젊은 엔지니어들만을 대상으로 한 경력채용인 것이다.

업계는 경찰청이 교통공학 전문인력을 쉽게 유출되도록 하는 채용시스템을 만들었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경찰청이 경력직 채용 인원을 늘리는 것은 손쉽게 업계 인재들을 빼가겠다는 심보에 불과하다"며, "향후 업계와 모집인원 조율 및 연계 등 대책 마련을 위한 대화가 필요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엔지니어들에 대한 대우 및 사회적 위상이 낮다 보니 목표를 찾지 못한 젊은 엔지니어들의 이탈이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른 관계자는 "젊은 엔지니어들이 공무원으로 이직을 하는 것은 업계에는 재앙이다"며 "이러한 상황을 비난하기 전에 떠나는 이유에 대해 업계가 진지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명주 기자 lmj@engdaily.com

<저작권자 © 엔지니어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